대성교육신문

HOME > 뉴스종합 > 교육

서울디지털대 회화과 ‘2015 끝이 아닌 시작’ 기획전 개최

편집국|2015-07-22
글자 크게글자 작게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인터넷으로 공부하는 사이버대학 서울디지털대학교(총장 정오영) 회화과(학과장 김수진)가 7월 25일(토)부터 8월 15일(토)까지 3주간 강서구 화곡동 서울디지털대 강서캠퍼스 선촌예술원에서 ‘끝이 아닌 시작(Not The End But Just The Beginning)’이라는 주제로 작품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지난 3월부터 진행된 회화세미나 수업의 결과전으로 권남희, 김란수, 김미아, 김혜경, 이경주, 이성덕, 장은혜, 전경아, 정나라, 홍선영 등 10명의 서울디지털대학교 회화과 학생 작가의 작품 40여 점이 전시된다.

회화 세미나는 졸업을 위한 필수과목으로, 서울디지털대 회화과 학생들이 본격적인 작가로 나아가기 위하여 서로의 작품에 대하여 평가, 토론하며 교수님의 비평과 조언을 통해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심화과정이다.

수업을 수강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학생들이 직접 전시 기획과 진행에 참여함으로써 작가로서의 발걸음을 한 단계 더 내딛는다. 이 전시에 참여한 10명의 학생작가들은 작품 선정부터 도록 제작, 전시홍보, 작품설치까지 전시의 전 과정을 직접 경험하며 작품 활동은 물론 더 나아가 전시 기획이라는 새로운 영역에까지 자신들의 역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디지털대학교 회화과 김수진 학과장은 “온라인으로 수업이 이루어지는 사이버 대학이지만, 학생들이 다양한 예술 활동 경력을 쌓을 수 있도록 동아리 전시, 수업 결과 전시, 졸업 전시 등 다수의 전시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온오프라인이 결합된 새로운 방식의 학습에 대한 수요 증가로 매해 입학생의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디지털대학교는 사이버대학 중 유일하게 100% 온라인 강의로 4년제 학사학위 취득이 가능한 회화과를 개설하고 있으며, 올해 신축한 강서 캠퍼스에는 전용 회화 실습실과 전시공간을 마련하여 다양한 회화과의 학과 활동과 학생 모임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디지털대학교 소개
서울디지털대학교는 2001년 개교하여 현재 1만 3천여 명의 학생을 보유한 국내 최대 사이버대학이다. 23개 학과가 있으며 매년 800개 이상의 과목을 제작한다. 2015년 현재까지 22,681명이 학사학위를 취득했으며, 사법고시, 공인회계사, 로스쿨 합격자 등을 배출했다. KT, CJ, SK, 서울시청 등 1,000곳 이상의 기관과 산학협력을 맺고 있으며, 일본 최대 IT기업인 소프트뱅크와 일본 최초의 사이버대학인 ‘사이버 유니버시티’ 설립에 협력했다. 한국정보화진흥원으로부터 국내 1호 개인정보보호인증을 취득했으며, 우수한 콘텐츠를 바탕으로 교육부 이러닝 콘텐츠 장관상을 2년 연속 수상했다.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dsedunews.kr/atc/view.asp?P_Index=556
기자 프로필 사진

편집국 (jangmere@hanmail.net)

대성교육신문

[편집국   |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저작권자 © dsedu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섹션메인으로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스크랩
페이스북으로 보내기트위터로 보내기요즘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현재 의견 (0개) ↑ 추천순 보기  ↓ 반대순 보기
* 로그인을 한 다음 의견을 등록하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이름 비밀번호 이메일
제목 등록하기

내용
(0/1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