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12일(현지 시간) 영국 런던 캔싱턴 가든에서 2015년 가을/겨울 버버리 프로섬 남성복 패션쇼가 영국 뮤지션 클래어 맥과이어와 랭글리 시스터즈의 라이브 공연과 함께 열렸다.

SS15 버버리 광고 캠페인 모델인 조던 던과 조지 바넷 그리고 배우 제임스 노튼, 조지 맥캐이를 비롯하여 뮤지션 제임스 베이와 타이니 탬파, 모델 리우 웬 등이 참석하였으며 뮤지션 조지 코스비와 텐터 훅은 쇼 시작과 이후 라이브 공연을 선보이기도 하였다.

‘클래식 보헤미안 (Classically Bohemian)’을 테마로 열린 이번 쇼는 테일러링과 믹스된 보헤미안 레이어링이 특징이며, 페이즐리와 플로럴 패턴이 사용되었다. 또한 이번 쇼에서 새롭게 선보인 버버리 캐시미어 프린지 스카프와 캐리올 백이 함께 매치되었다.

매 시즌 디지털 혁신을 선보여 온 버버리는 이번 쇼에서도 다양한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영상, 이미지, 음악 컨텐츠 등으로 브랜드를 실시간 경험할 수 있게 하였다. 또한, 쇼에서 선보인 스카프, 아우터웨어 및 가방은 버버리 홈페이지(Burberry.com)에서 앞으로 2주 동안 런웨이 주문(Runway Made to Order)이 가능하며, 주문 제품에 영문 이니셜을 새길 수 있는 개인 맞춤 서비스도 함께 제공한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15-01-13 09:49: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모델 진주비, 19살 데뷔 시절 오마주한 화보 공개
  •  기사 이미지 연극 ‘하이타이’, 24일 공연 개최
  •  기사 이미지 예스24, ‘더뮤지컬’ 3월호 발행 표지에는 뮤지컬 ‘렛미플라이’ 김지현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창업·해외취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