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사수정

한화디펜스가 개발한 미래형 궤도 장갑차 레드백 (Redback)의 한국군 시범 운용 계획이 확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한화디펜스 레드백 장갑차 
호주에서 시험평가를 마치고 돌아오는 레드백은 방위사업청에서 추진하는 ‘수출용 무기체계 군 시범 운용’ 중 하나로 육군에 무상 대여돼 4~5월 11사단 기갑수색대대에서 시범 운용에 들어가게 된다.

레드백은 우리 군 K21 보병전투장갑차의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최첨단 궤도 장갑차로, 호주 육군의 차세대 장갑차 도입 사업(LAND 400 Phase 3) 최종 시험평가를 위해 2021년 1월 시제품 3대가 호주 육군에 인도됐다.

호주 현지의 시험평가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 중 1대가 1년 만에 국내로 귀환한다. 나머지 2대는 호주에서 자체 내구도 시험 수행 및 글로벌 사업 확대를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시범 부대는 시범 운용 기간 △기동성 △운용 편의 △전술 운용 등을 실시하게 된다. 기동성은 일반주행부터 야지주행, 장애물 기동, 야간주행 등을 확인한다. 운용 편의 측면에서는 시야 확인·승무원 승하차·정지상태 차량 작동 등을 점검하고, 전술 운용 측면은 APU 운용·포탑 운용 등 다양한 상황에서 장비의 성능을 확인하게 된다.

또한 외부에서 차량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Offboard HUMS (Health and Usage Management System)도 시연해 볼 계획이다. 육군은 이번 기회를 통해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레드백 보병전투장갑차를 시범 운용할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한편 호주에서 다양한 시험평가를 거친 레드백의 노하우는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미국에서도 활용될 전망이다. 한화디펜스는 현재 미국 차세대 유무인 보병전투장갑차 사업(OMFV 사업)에 오시코시 디펜스 컨소시움의 일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한화디펜스 호주법인은 그동안 레드백 개발과 시험평가를 통해 얻은 노하우와 경험을 OMFV 사업 콘셉트 제안에 반영해 나갈 계획이다.

리차드 조 호주 법인장은 “OMFV 사업과 LAND 400 Phase 3 사업의 요구사항은 일부 차이는 있지만, 많은 부분에서 공유할 수 있다고 본다. 우리는 많은 호주의 협력사와 함께 여러 가지 경험을 쌓아왔다”며 “이러한 인사이트를 OMFV 사업에서 활용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레드백이 천궁-II UAE 수출, K9 자주포 이집트 수출 등 계속된 승전보를 올린 대한민국 방산 수출의 바통을 이어받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호주 군은 현재 차세대 궤도형 전투장갑차와 계열 차량 9종 등 400여 대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레드백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다면, 대한민국 방위산업 역사상 최대 규모의 해외 사업이 된다.

◇레드백(Redback) 장갑차

호주에서 서식하는 붉은 등 독거미 이름을 딴 레드백은 한화디펜스가 이스라엘과 호주, 캐나다 등 글로벌 방산기업들과 협력해 개발한 5세대 보병전투장갑차이다.

레드백에는 세계 최고 수준의 특수 방호 설계 및 강화구조가 적용됐으며, ‘암 내장식 유기압 현수장치’를 탑재해 주행 성능과 기동성이 대폭 강화됐다. 또한 복합소재 고무 궤도를 사용하기 때문에 차량 주행 시 진동은 최대 70% 줄어들며, 소음도 현저히 감소한다. 여기에 내구도 증가로 인해 정비 수요는 최대 80% 줄어들고, 차량 경량화로 연료는 30% 가까이 아낄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전투기에 적용되는 최첨단 센서가 탑재된 것도 특징이다. 차량 내부에서 특수 ‘아이언 비전(Iron Vision)’ 헬멧 전시 기능과 첨단 전투기 레이더로 쓰이는 능동위상배열레이더(AESA)를 이용해 장갑차로 접근하는 적 대전차 미사일 등을 사전에 포착해 요격하는 ‘아이언 피스트(Iron Fist)’ 능동 방어체계가 접목됐다.

레드백엔 대전차미사일 발사가 가능한 ‘하이브리드 포탑’이 장착될 예정이며, 주요 무장으로는 30mm 주포와 7.62mm 기관포가 달린다. 차량에 열상 위장막을 두를 경우 적의 열상 감시장비 탐지는 물론, 열추적 미사일 공격을 회피할 수 있는 ‘스텔스 차량’으로 변신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2-02-22 10:56: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댓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모델 진주비, 19살 데뷔 시절 오마주한 화보 공개
  •  기사 이미지 연극 ‘하이타이’, 24일 공연 개최
  •  기사 이미지 예스24, ‘더뮤지컬’ 3월호 발행 표지에는 뮤지컬 ‘렛미플라이’ 김지현
문화체육관광부
정책공감
최신뉴스+더보기
국민신문고 수정
창업·해외취업+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